• [여행/레져] 전남선관위 정치인 축·부의금 특별단속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3.10.10 09:38:15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622

10월 사전예고, 11~12월 단속인력 350명 투입 집중단속
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선거구민에게 금품제공 우려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정치인의 축·부의금 제공 등 불법행위에 대하여 10월 사전예고 기간을 거쳐 대대적인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남선관위는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입후보예정자가 자신의 지지 기반을 확대하기 위하여 선거구민에게 축·부의금이나 찬조금품을 제공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각 지역 선관위에 특별 예방·단속활동을 지시했다.


이번에 선관위가 집중적으로 단속할 불법행위는 ▲ 정치인이 선거구민의 경조사에 축·부의금을 제공하는 행위 ▲ 정치인이 선거구민의 결혼식에 주례를 서는 행위 ▲ 정치인이 선거구민의 각종 행사에 찬조금품을 주는 행위이다.


정치인의 축·부의금품 등 제공행위에 대한 특별 단속기간은 오는 11월 1일부터 12월 말일까지 두 달간이며, 이 기간 중 도 및 시·군선관위 단속 직원과 공정선거지원단 등 350여명의 단속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전남선관위는 우선 10월 1일부터 한 달간 국회의원·지방의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교육감, 입후보예정자와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불법행위 예방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특별단속 사전예고에도 불구하고 위법행위가 발생할 경우에는 고발·수사의뢰 등 엄중하게 조치할 계획이며, 축·부의금이나 찬조금품을 받은 사람은 예외 없이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입후보예정자로부터 축·부의금이나 찬조금품 등을 받은 사람은 받은 금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는다.

 

[교차로신문사/ 김현수 기자 kimhs5505@hanmail.net]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19/10/22일자
  • ebook
    19/10/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