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희망을 주는 사람들] 김복수 소방장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20.01.02 09:50:03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30

[희망을 주는 사람들] 김복수 소방장

“두 아이의 아빠로서 ... 내 아이라는 마음으로”



▲김복수 소방장.


화재피해 어린이 돕기 계기로 나눔 시작

저소득 아동 7년째 정기 후원·상금 기부


“2013년, 화재피해 어린이를 돕고자 처음 정기 후원을 시작했어요. 나눔이란 게 시작이 어렵지 그 다음부터는 자연스럽더라고요. 소방안전봉사상 상금 기부도 마찬가지죠.”


복지사각지대 아동 후원으로 7년째 나눔을 이어오고 있는 김복수씨(42·순천시 해룡면·사진)는 “단지 나눔의 기회를 만났을 뿐, 대단한 일은 아니다”고 말한다.


광양소방서에서 소방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그는 2013년 전남소방본부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화재피해 아동 돕기 공동협력 캠페인을 통해 나눔을 시작했다.


화재진압 업무를 맡고 있는 만큼 화재로 화상을 입고, 삶의 터전마저 잃어버린 아이의 사연을 더욱 안타깝게 여긴 김 소방장은 이때부터 복지사각지대 아동을 돕기 위해 월급의 일부를 기부해왔고, 이러한 나눔이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당시는 첫 아이를 낳고 부모가 된 지 얼마 안 된 시점이었어요. 내 아이 같다는 생각에 돕고 싶은 마음이 더욱 컸죠.”


그렇게 어린이재단에 정기후원을 시작했고, 이후에는 세계 어린이를 돕는 국제 구호 단체 ‘유니세프’ 정기 후원도 하게 됐다.


“임용 당시 구급대원으로 일했는데, 그 때 어린 생명의 여림과 소중함을 절실히 느꼈어요. 아이들을 구하지 못했을 때의 안타까움과 자책감은 이루 말할 수가 없어요.”


특히, 지난 9월에는 소방청과 한국화재보험협회가 전국의 우수 소방공무원을 선발·격려하고자 공동주최한 ‘제46회 소방안전봉사상’ 시상식에서 본상을 수상해 상금 190여만 원 전액을 아동양육시설 순천성신원에 전달했다. 후원금은 학업을 이어나가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설 청소년 4명의 장학금으로 사용됐다.  


김 소방장은 소방안전봉사상 수상으로 상금을 받게 된다는 말을 들은 당시부터 그 돈은 자신의 몫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처음에는 후원금이 어린 아이들에게 쓰이길 바랐지만, 고교 졸업 이후 시설을 나와야 하는 학생들에게 도움이 더욱 절실하고 그들의 자립 기금으로 값지게 사용될 수 있다는 말에 학생들을 후원키로 결심했다.


▲(왼쪽부터) 최영철 어린이재단 전남본부장, 김복수 소방장, 윤동성 순천성신원장.


김 소방장은 “상금 전액을 어려운 이들을 위해 기부하는 게 이후에도 선례로 남아 많은 분들이 나눔에 동참하길 바란다”면서 “나누고자 하는 마음은 있지만 실천을 망설이고 있는 분들이 작은 부분부터라도 나눔을 시작해보셨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주변에 기부를 주저하는 이들을 보면 기부단체의 투명성과 신뢰성을 걱정하곤 한다”며 “단체들이 투명성을 강화하고, 신뢰성 회복을 위해 노력하면 나눔문화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 한다”는 소신을 밝혔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20/01/23일자
  • ebook
    20/01/2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