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름다운사회] 현관玄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정운스님
  • 19.12.17 10:01:31
  • 추천 : 0
  • 조회: 371

현관玄關


우리가 일상에서 쓰는 ‘현관’이 바로 불교에서 비롯된 말이다. 집에 들어섰을 때, 제일 먼저 현관玄關이 나오는데 현관을 지나야 깊숙이 자리 잡은 안방과 부엌에 들어설 수 있다.


‘관關’이란 말은 일반적으로 선禪에 드는 어귀를 말한다. 즉 깊고 묘한[玄] 도에 들어가는 단서端緖를 말하기도 한다.


그윽한 이치[玄]에 드는 관문關門으로 일종의 통과의례와 같은 거라고 할 수 있다. 선에서는 깨달음의 세계로 나아가기 위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문이다.


흩어지고, 분산되어진 망상덩어리의 자신을 하나의 길[상대적→절대적인 인식]로 접어드는 것이다.


이 절대적인 경지에 들기 위해서는 뼈저린 수행, 힘든 여정의 길을 견뎌야 한다.


관문을 통과해 깨달음의 길로 접어드는 법이니, 어떤 수단으로도 피해갈 수 없다.


세상에 공짜가 없듯이 깨달음의 길도 그만큼의 여정을 겪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런데 이런 관문이 우리 중생들의 삶에도 있다. 중생들의 삶에는 어떤 관문이 있는가? 삶 자체가 고난의 역사이다.


어느 한 개인이든 사연 없는 사람이 없고, 어느 누구이든 반드시 겪어야 할 일과 고난이 주어지는 법이다. 즉 어둠의 통로를 거쳐야 자신이 원하는 목적지에 이른다. 서정주의 <국화 옆에서> 시 구절에 이런 내용이 있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머언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누님이 젊은 시절에 힘겨웠던 고난을 겪고, 나이가 들은 뒤 여유를 갖고 젊은 시절을 관조하는 것을 꽃에 비유했다. 앞의 시 구절 다음은 “노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에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이 오지 않았나 보다”이다.


곧 꽃 한 송이는 비바람과 태풍, 무서리 등 자연의 역경을 견뎌냈기에 한 생명을 피워내는 것이다.


‘인생이 힘들다’고, ‘누군가 나를 비난한다’고, ‘소중한 가족을 잃었다’고, ‘내 재산이 탕진되었다’고.... 쉽게 좌절하거나 포기하는 이들이 있다. 심지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이들도 있다.


비바람과 태풍을 이겨내야 한 송이 국화꽃이 피어나듯 인생도 마찬가지다. 어느 누군들 흔들리는 고통이 없을 것이며, 고난 없는 인생이 어디 있겠는가?


미국의 오프라 윈프리(1954~)는 흑인 여성으로서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30여 년간 토크쇼를 한 인물이다. 그녀는 미혼모의 딸로서 불후한 가정에서 성장했지만,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미국의 영향력 있는 10인에 포함될 정도이다.


또한 UN 선정 ‘세계 지도자상’을 받기도 하였다. 감히 몇 줄로 그녀의 불행했던 인생을 표현할 수 있겠는가(?)만은 그녀는 인생에서 겪어야 할 관문을 뛰어넘었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본다. 그녀는 이런 말을 하였다.


“실패하라. 그리고 다시 도전하라. 이번에는 더 잘 해보라. 넘어져 본 적이 없는 사람은 단지 위험을 감수해 본 적이 없는 사람일 뿐이다.”


해탈하기 위한 길에 쓰디쓴 좌절과 힘겨운 관문을 통과해야 하듯이 어떤 고통스러운 시련에도 좌절하지 말고, 인생의 통과의례라고 받아들이자. 그 관문을 통과하면, 자신이 얻고자 하는 환희가 그대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20/01/22일자
  • ebook
    20/01/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