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이영란 시의원,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 촉구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9.06.17 09:32:57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4156

이영란 시의원,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 촉구

“역사문화자원 보존·문화향유 위해 박물관 유치 시급”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을 위한 관련 절차를 조속히 이행해 줄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와 눈길을 끈다.


이영란 순천시의원(왕조2동)은 14일 열린 제233회 순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역사문화 자원의 보존과 향유를 위한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


이영란 의원은 “경복궁 국립민속박물관은 해마다 200여만 명이 찾아 포화상태에 이르렀고, 경복궁 정비계획에 따라 박물관 이전이 대두되면서, 지방의 발전과 문화향유 기회의 균등배분 차원에서 분관 건립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며 “순천시는 2018년~2019년에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실시한 ‘안동·순천국립민속박물관 건립 타당성 용역’에서 안동시와 함께 건립 타당성이 있다는 결과를 받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순천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국가지정문화제 보유량이 전체 5위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문화자원을 보유하고 있고, 생태와 정원을 기반으로 최근 많은 관광객이 순천시를 방문하고 있다”며 “역사 문화 자원과 연계한 체험 교육을 통한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의원은 50개 국립박물관 중 서울·경기권에 40%에 달하는 20여 개의 국립박물관이 있어 그 편중이 심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경제력의 집중이 문화향유 기회의 불평등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치 한다면 비수도권의 상대적 박탈감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단순한 보관과 전시가 아닌 소통하는 박물관, 고객 중심의 체험과 교육이 어우러지는 현대적 추세의 개방화된 박물관을 위해 그리고 문화 향유의 불평등 해소를 위해 더 이상 수도권이 아닌 지방의 박물관 시설 건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순천시의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한 국립민속박물관 건립 타당성 용역 결과를 반영해 국립순천민속박물관 건립 사업계획을 조속히 확정할 것과 건립의 추진력을 잃지 않기 위해 설계용역비 등 관련 예산을 편성해 줄 것을 대통령(비서실장)과 국무총리, 국회의장, 국회(기획재정위원장,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및 관련부처에 강력하게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10/18일자
  • ebook
    19/10/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