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광양시, 33억원 투입 ‘도시숲 조성’ 본격 추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9.04.12 09:04:38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138

광양시, 33억원 투입 ‘도시숲 조성’ 본격 추진

미세먼지 저감·녹색환경 도시 만들기 ‘돌입’



광양시가 ‘도시숲 조성’으로 미세먼지 없는 녹색환경 도시 만들기에 본격 돌입했다.


11일 시는 민선 7기 역점시책인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조성, 녹색환경 도시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미세먼지 저감과 차단을 위해 ‘도시숲 조성’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선 골약초등학교에는 쾌적한 생활환경과 학생들에게 자연 체험 학습기회를 부여해 정서함양에 도움을 줄 ‘명상숲’을 조성한다.


광양읍 동천에는 왕벚나무를 연계해 꽃길을 조성하는 ‘생활환경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2020년 개관을 앞두고 있는 도립미술관 주변에는 ‘동서통합 남도순례 경관숲’을 조성해 녹색 쉼터를 제공하고,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옥룡사 동백숲이 더욱 명소화 될 수 있도록 옥룡 추산 가로경관을 동백림으로 조성하는 ‘명품 가로수길’ 사업을 실시한다.


아울러 대형차량 분진과 미세먼지로부터 지역주민과 근로자의 생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태인동 명당산단 주변 녹지대에는 다열?복층구조로 ‘미세먼지 차단숲’을 20억 원을 투입해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예년에 비해 3배 이상 되는 사업비 30억 원을 투입하게 된 것은 국비 17억 원을 확보해 가능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시민에게 양질의 공기 공급과 쾌적하고 안정적인 생활권 제공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무 한 그루는 연간 35.7g(에스프레소 한잔)의 미세먼지를 저감하며, 도시숲 내부는 도시 평균보다 부유먼지(PM10) 25.6%, 미세먼지(PM2.5) 40.9%까지 적게 나타나며, 여름철 평균기온을 3∼7℃ 낮추고 평균습도는 9∼23% 상승효과가 있다고 보고된 바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04/26일자
  • ebook
    19/04/2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