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양 옥룡에 장애 특수학교 ‘2022년 개교’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9.04.02 10:04:12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881

광양 옥룡에 장애 특수학교 ‘2022년 개교’ 

유치원·초·중·고 과정 ... 총 23개 반 146명 정원


▲ 전라남도교육청


광양지역 장애학생의 맞춤형 교육을 위해 특수학교인 광양햇살학교(가칭)가 설립된다.


1일 전남도교육청은 본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학생들의 성공적인 사회 통합을 도와줄 맞춤형 교육을 위해 특수학교인 광양햇살학교(가칭)를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신규 설립하는 광양햇살학교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광양시 옥룡면 옥룡중 폐교 부지 1만 7570㎡에 사업비 297억 8000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유치원 1개 반과 초등 6개 반, 중학교 3개 반, 고교 6개 반 등 모두 23개 반에 정원은 146명이다. 


지난 1월부터 사전모임과 주민 간담회, 주민 설명회 등 3단계 의견 수렴을 거쳤고, 대다수 주민들이 특수학교 설립에 동조했다. 


전남 동부권은 특수학교 학생 수가 도내 전체 특수학교의 40%를 차지하고, 순천선혜학교 학생의 25% 이상이 광양으로 최대 왕복 58.2㎞를 원거리 통학하는 등 학급 과밀화와 먼 거리 통학 문제가 늘 문제점으로 대두돼왔다. 


광양햇살학교가 문을 열면 이 같은 문제점이 상당 부분 해소되고, 폐교 활용을 통한 마을 환경 개선과 지역 경제 활성화, 개방형 주민 복합시설로서의 공간 활용으로 지역 주민들과의 상생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설명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요즘 TV를 보면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지역이 많은데, 장애 아이들을 우리가 보듬어줘 사회 변화에 본보기가 되고 오랜 기간 방치돼 을씨년스러운 학교를 멋지게 바꿔 살고 싶은 동네로 만들면 마을도 발전하고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옥동마을에 특수학교가 설립되면 장애학생 교육 여건 개선뿐만 아니라 마을에도 생기가 넘치고, 복합문화공간을 함께 할 수 있어 학교와 마을 모두가 행복할 수 있다”며 “주민들의 다양한 건의사항을 규정과 지침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반영하고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19/07/22일자
  • ebook
    19/07/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