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광양~순천, 더 안전하고 빠르게 간다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9.03.28 09:32:55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030

광양~순천, 더 안전하고 빠르게 간다

국도 2호선 ‘세풍-중군’ 구간 개통


▲세풍교차로.


광양시는 국도 2호선 ‘대체우회도로(세풍-중군) 건설공사’가 마무리돼 오늘(28일) 오후 4시에 개통된다고 밝혔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청장 김철흥)에서 시행한 국도2호선 대체우회도로(세풍-중군)는 시내 구간을 우회하는 총 연장 9.28km의 4차로 신설노선으로, 지난 2006년 6월 착공해 3239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도로에는 터널 4개소와 교량 13개소, 입체교차로 3개소 등이 설치됐다.


특히 광양서천을 횡단하는 세풍대교가 국내 최초로 곡선형 3주탑 사장교로 건설되고, 주탑부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광양의 새로운 상징물로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존 광양 시가지 통과 시 잦은 신호체계로 상습 정체 구간이었으나 이번 세풍-중군 개통으로 시가지를 통과하지 않고 광양과 순천을 오갈 수 있어 운전자들이 더 안전하고 더 빠르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신설도로를 이용할 경우 기존 국도 2호선을 이용할 때보다 10분 이상(25분→15분) 단축될 전망이다.


아울러 광양제철소 이용 차량의 신설구간 통행으로 인근 지역의 교통 혼잡 해소는 물론 접근성 향상으로 광양제철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개통하는 세풍-중군 구간과 올해 말 개통 예정인 ‘광양시 국도대체우회도로(중군-진정)가 모두 완공되면, 여수와 순천, 광양, 하동권과의 교통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뿐만 아니라 사회적 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이라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07/22일자
  • ebook
    19/07/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