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순천시민사회단체 “포스코 스카이큐브 손실 보상청구 황당”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9.03.15 09:14:11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483

순천시민사회단체

“포스코 스카이큐브 손실 보상청구 황당”

환경권 회복 투쟁 선언 ... 시민참여 소송 제안



순천만스카이큐브(소형경전철) 운행사인 (주)에코트랜스가 순천시에 1300억 원대의 보상을 청구한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순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포스코의 요구에 대해 부당함을 지적하고 나섰다.


순천지역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활동가, 지역 정치권 등은 14일 순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보상요구는 황당하고 부당하다”고 성토했다.


순천시민사회단체는 “지난 2016년 스카이큐브의 적자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포스코에 대책을 물었을 때 ‘순천시로의 보상요청은 근본 해결책이 될 수 없음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답변을 받은 바 있다”면서 “운행적자는 포스코 기획팀의 무능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스카이큐브 운행계획이 수립되던 2010년부터 이러한 문제점을 예상하고 사업의 부당성, 순천시와 맺은 협약의 불공정성 등을 지적해왔다”면서 “결국 포스코 계열사인 (주)에코트랜스는 스카이큐브 운행에 따른 200억의 적자 누적을 이유로 사업을 접겠다는 의사를 순천시에 통보한데 이어 최근에는 1367억이라는 턱없는 보상액을 요구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는 “순천시의 잘못된 정책적 판단에 대한 책임은 나중에 엄중히 묻기로 하고, 지금은 우선 포스코의 황당한 요구에 대해 부당함을 지적하고 범시민적 대응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고로의 분진 및 유독물질을 연간 15회 이상 배출하는 대표적인 환경오염원으로 비세먼지의 주범”이라며 “이제 순천시민들은 전남동부권 시민들과 연대해 이러한 포스코에 대해 정당한 환경권 회복 투쟁을 시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스카이큐브는 포스코(POSCO)가 순천시와 민간투자협약을 맺어 탄생한 국내 최초 상용화 PRT(소형 무인궤도차·Personal Rapid Transit)로, 운영 5년 만에 적자 누적과 적자 및 손실분을 놓고 순천시와 포스코 간의 갈등이 커지고 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05/22일자
  • ebook
    19/05/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