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광양시 ‘어촌뉴딜300’ 선도 사업대상지 선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8.12.21 09:06:08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609

광양시 ‘어촌뉴딜300’ 선도 사업대상지 선정

100억 투입 ... 마동 와우·중동 길호포구 현대화 작업 추진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인 마동와우포구 조감도.


광양시는 해양수산부의 ‘어촌뉴딜300’ 공모사업에 마동 와우포구와 중동 길호포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어촌뉴딜300’은 300여 개의 소규모 항·포구의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사업을 말한다.


그동안 시는 낙후되고 열악한 마을포구 해변을 정비하고, 어업환경 등을 개선하기 위해 무질서한 불법 바지선을 완전 철거하는 등 연안정비와 함께 관련 사업 발굴에 노력을 기울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마동 와우포구와 중동 길호포구에는 오는 2020년까지 국도비 포함 1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어촌뉴딜300’ 사업이 추진된다.


해당 사업 지역에는 수산물 직거래 장터 조성과 해양탐방로, 야외공연장 등 문화레저시설과 어선계류시설, 소형선박 수리소 등 어항 관련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사업이 추진되도록 어민들의 참여 속에 시설물 관리 등 운영지침을 마련하고, 관리·감독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2020년 2단계 공모사업에도 추가로 선정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시는 이번 사업이 ‘이순신대교 해변관광 테마거리 조성사업’과 연계한 해양레저 공간의 조성으로 관광산업에도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영수 철강항만과장은 “이번 어촌뉴딜300 사업 대상지 선정은 별도의 용역 없이 해양업체의 자문과 현지 실정에 맞는 자체계획으로 일궈낸 결과라 더욱 뜻 깊은 것 같다”며 “침체된 어업이 활성화되고, 어업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관광산업의 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03/27일자
  • ebook
    19/03/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