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전남 학업중단 위기 학생 학업 지속률 ‘하위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8.10.22 09:51:44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86

전남 학업중단 위기 학생 학업 지속률 ‘하위권’



전남지역 학업중단숙려제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이찬열(경기 수원시갑)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학업중단숙려제 참여 학생 가운데 학업을 지속한 학생의 비율은 78.9%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세종으로 34%에 그쳤고, 이어 전남이 38.8%로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학업지속 학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울산으로 88.1%로 집계됐다.


숙려제 참여 대상은 위기 징후와 학교 부적응 진단 결과 등을 종합해 학교장이 판단하거나, 담임교사, 상담교사 등이 협업을 통해 진단한 학생, 무단결석 연속 7일 이상, 누적 30일 이상인 학생이 포함된다. 


이 의원은 “지역별로 대상 학생 판단 기준이나 숙려기간 등이 상이해 제도 운영의 편차가 너무 크다”며 “현재 제도에 대한 실태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냉철하게 미비한 점을 파악하고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18/11/16일자
  • ebook
    18/11/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