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육] 청암대 재일코리안연구소, 교육부 사업 선정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8.09.14 09:14:00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04

청암대 재일코리안연구소, 교육부 사업 선정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 ... 6년간 총 12억 지원



청암대 재일코리안연구소(소장 정희선)가 교육부·한국연구재단에서 주관하는 ‘2018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사업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에 이달부터 오는 2024년 8월까지 6년간 총 12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대학중점연구소 지원사업은 대학부설연구소의 특성화 및 전문화를 지원해 대학 내 연구거점으로 육성하고, 대학의 전반적 연구역량을 강화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으로는 경희대, 대구대, 동국대, 서울대, 안동대, 연세대, 이화여대, 전남대, 충남대, 한양대 등 4년제 대학의 연구소들이며 전문대학에서는 청암대학교 재일코리안연구소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일코리안연구소가 이번에 선정된 연구과제는 ‘한국의 근대기획과 신체정치’로 신체를 핵심 고리로 삼아 ‘한국적 근대’의 실체를 해명하고 동시에 신체를 둘러싼 위생보건정책과 의료문화가 변화하는 과정을 탐색, 질병의 사회사와 돌봄의 문화를 유기적으로 파악하는 내용이다.


이 연구는 인문학과 관광학, 철학, 의학, 간호학의 융합이라는 학문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보일 것이라는 점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연구에는 연구책임자인 정희선 소장을 비롯해 전임연구인력 3명, 공동연구원 6명 등 총 10명이 함께 참여한다. 


재일코리안연구소는 향후 6년간 ‘계몽의 기획과 신체’, ‘지식장의 변동과 공중위생’, ‘건강담론과 사회정책’, ‘<체력은 국력> 전시의 신체’, ‘세균의 과학, 의료의 군사화’, ‘간호와 원호의 국가정책’이라는 세부 연구주제와 관련해 창의적이고 심도 있는 연구 활동을 통해 매년 국내외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학술총서 및 자료총서를 발간한다는 계획이다.


정희선 소장은 “재일코리안연구소는 이번 대학중점연구소 선정을 계기로 연구지평을 보다 확장시키고 더 많은 연구 성과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한 단계 더 발전된 모습으로 학문 연구와 사회적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재일코리안연구소는 청암대학교가 지난 2010년 4월 설립한 교책연구소로, 2011년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 특정분야 기획연구 ‘해외한인연구’ 지원 사업에 선정돼 ‘재일코리안 디아스포라 100년’이라는 테마로 ‘재일코리안의 이주와 정주, 생활문화와 변용, 운동과 정체성, 인식과 담론,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5년간 연구를 수행하는 등 각종 재일동포 문제를 특화해 연구한 국내 유일의 재일코리안 전문 연구기관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18/11/16일자
  • ebook
    18/11/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