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김기태 도의원 “아산 조방원 유작 전남에 기증돼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8.09.14 09:02:33
  • 추천 : 0
  • 조회: 313

김기태 도의원 “아산 조방원 유작 전남에 기증돼야”



김기태 전남도의원(순천1·사진)은 11일 ‘남종화의 거장’ 조방원 선생의 미공개 유작 등 예술품과 문화유산을 전남지역에 기증받아 상설 전시될 수 있는 여건조성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남종문인화의 대가이자 수묵산수의 대가로 불리는 아산 조방원 화백은 평생에 걸쳐 수집한 간찰, 목판각 등 소장품 6800여 점과 4200여 평의 대지를 ‘전남아산미술관’이란 명칭으로 개관하기로 하고 지난 1996년 전남도에 기증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1996년 기증 후 개관한 미술관은 애초의 명칭과 달리 여러 논란 끝에 ‘전라남도 옥과미술관’이란 명칭으로 개관한 지 22년이 지나고 있다.


그 후 아산미술문화재단은 조방원 화백의 미공개 유작 200여 점과 수집·소장한 문화유산 등 6600여 점을 기증할 장소를 두고 곡성군과 순천시와 최종성사 단계까지 논의가 있었지만, 끝내 무산됐다.


이에 김 의원은 “미술관 명칭 변경 논란 때문에 지역 대표 수묵화백의 작품이 기증되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전남도가 추진하는 남도문예 르네상스와 국제수묵비엔날레의 성공을 위해서도, 아산 선생의 작품과 소장문화유산을 우리 지역에 기증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8/12/19일자
  • ebook
    18/12/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