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전남도 ‘폭염’ 가축피해 예방 예비비 10억 추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8.08.10 09:00:32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86

전남도 ‘폭염’ 가축피해 예방 예비비 10억 추가 

가축 71만 7000마리 폐사 ... 피해 지속 증가

축산농가에 생균제·비타민제 등 신속 공급키로



전남도가 올 여름 사상 유례없이 지속되는 폭염으로 긴급하게 도 예비비 3억, 시·군비 7억 등 총 10억 원으로 고온 스트레스 완화제를 긴급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폭염으로 인해 현재(8월 8일 기준) 가축 71만 7000마리가 폐사하는 등 피해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추가 지원으로 지난 1·2차 폭염 예방 장비 등 대책비 90억 원을 포함해 총 지원 규모는 100억 원에 달한다.


이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폭염이 29일째 이어지면서 가축 폐사 등 피해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가축 기력 회복을 통한 폐사 방지 등을 위해 도 예비비를 추가로 투입해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폭염으로 전남지역에서는 현재까지 닭 220호 62만 6000마리, 오리 46호 8만 9000마리, 돼지 152호 2000마리, 총 418호에 71만 7000마리의 가축이 폐사했다.


이에 따른 피해액은 28억 6000만 원으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62호 45만 6000마리)에 비해 157%가 늘어난 규모다.


이번에 추가로 투입되는 예비비는 폭염에 취약한 소규모 축산농가에 우선 지원된다. 지원 품목은 고온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생균제, 비타민제, 광물질 등이다. 농가당 최대 150만 원까지 지원된다.


전남도는 지난 8일 오전 22개 시·군과 영상회의를 열어, 폭염 최고조 기간 동안 가축 폐사 등 피해 예방을 위한 스트레스 완화제 지원에 10억 원을 긴급 투입하는 만큼 생산자 단체와 협의를 통해 축산농가가 선호하는 제품을 신속히 조달 구매해 지원할 것을 요청했다.


배윤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도는 가축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긴급히 예비비를 지원, 축산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해주고 있다”며 “축산농가에서는 가축에 영양제 급여, 환풍기 가동, 축사 지붕 물 뿌려주기 등을 실시하고, 특히 전기 사용 과다에 따른 화재 예방에도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8/08/17일자
  • ebook
    18/08/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