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순천 아랫장 ‘먹거리 야시장’ … 관광객 ‘북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8.06.13 09:33:35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62

순천 아랫장 ‘먹거리 야시장’ … 관광객 ‘북적’

중기부 문화관광형 사업 성공 모델 … 일평균 2500명 방문



순천을 대표하는 전통시장 ‘순천 아랫장’이 먹거리 야시장의 흥행을 통해 체류형 관광명소로 탈바꿈했다.


중소벤처기업부 광주전남지방청은 순천아랫장을 문화관광형시장으로 육성하기 위해 3년간 15억 원을 지원한 결과 전국적으로 인기를 끄는 먹거리 야시장 성공모델로 자리 잡았다고 12일 밝혔다.


이 같은 성공 모델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순천아랫장 먹거리 야시장’에는 대구, 경남 등 타 지역에서 찾아온 방문객들로 연일 북적이고 있다.


견학방문단을 꾸려 관광버스를 이용해 아랫장을 찾는 방문객 수는 하루 평균 2 500명을 웃돌 만큼 대박 행진을 이어 나가고 있다.


그동안 순천을 찾는 관광객 대부분은 순천만국가정원을 비롯해 지역 내 주요 관광지만 둘러본 뒤에 여수 등 타 지역에서 숙박하는 경우가 많아 지역경제 활성화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3년 새 시장 상인들과 중기부의 노력으로 순천아랫장 야시장이 관광명소로 변신한 뒤부터 이곳은 관광객들이 둘러만 보고 스쳐 지나가던 시장에서 긴 시간 머무는 체류형 관광지로 변모했다.


‘순천아랫장 먹거리 야시장’은 매주 금·토요일 이틀만 열리지만 맛깔나고 다양한 먹거리 덕분에 그 인기는 이어지고 있다.


청년 셰프들이 운영하는 24대의 포장마차 매대에서는 오리스테이크, 칠리 크림새우, 키조개구이 등 질 좋고 싱싱한 먹거리를 저렴한 가격에 맘껏 즐길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야시장이 열리는 날 진행되는 공연행사도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야시장을 찾는 또 하나의 이유가 되고 있다.


맛을 팔고 문화를 파는 문화관광형 시장의 성공 모델로 우뚝 선 순천아랫장 야시장은 지역경제 활성화의 전진기지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순천시와 아랫장 상인회가 설문 조사한 결과 ‘순천아랫장 야시장’은 하루 평균 방문객수 2500명, 외지 관광객 62%, 40세 미만 젊은 고객 72%, 지역 내 숙박 고객은 71%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입소문을 타고 외국인 관광객 방문자 수까지 크게 증가하면서 전통시장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상인회장은 “야시장 개장 이후 현재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공연 행사를 열고, 지역 주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문화체류형 공간으로 탈바꿈 하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김진형 중소벤처기업부 광주전남청장은 “순천아랫장 야시장이 목포의 남진시장, 광주의 대인시장처럼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야시장으로 계속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8/10/19일자
  • ebook
    18/10/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