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공천 승복 못해” 순천 민주당 탈당 줄이어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6.13지방선거 공동취재단
  • 18.05.10 09:23:03
  • 추천 : 0
  • 조회: 700

“공천 승복 못해” 순천 민주당 탈당 줄이어

공천·후보 적격심사 반발 … ‘무소속 출마’

유영철·정홍준·박상범·문규준



더불어민주당 순천지역 시도의원 예비후보자들이 공천 탈락에 반발하며 잇따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해 선거판이 술렁이고 있다. 또 앞서 진행된 민주당 후보 적격심사에 반발한 후보들도 일찌감치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다.


이들 후보들은 공천 또는 적격심사 결과에 승복할 수 없다며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시도의원 예비후보로 재등록을 마쳤다. 


무엇보다 민주당 후보와 한판 승부를 예고하고 있어 결과가 주목된다.


먼저, 도의원 공천에서 고배를 마신 유영철 후보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시의원에 재도전한다.


유 후보는 “민의가 반영되지 못한 경선방식은 문제가 많다”며 “불공정을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석연찮은 경선과정을 보고 다시 한 번 신임을 묻고 싶다”고 밝혔다.


이로써 바선거구(서면, 왕조1동)는 무소속 유영철, 민주당 김인곤, 남정옥, 장숙희, 민중당 최미희 후보의 대결이 예상된다.


재선에 도전한 최정원 전 시의원은 민주당 공천에서 탈락하자 즉각 반발하며, 도의원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최 후보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서동욱 도의원 지역구인 제3선거구(조곡동, 덕연동) 출마에 앞서 캠프 측과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민주당 후보 적격심사에 반발한 후보들도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표밭갈이에 나서고 있다.


다선거구(풍덕동, 저전동, 장천동) 정홍준 후보는 민주당 적격심사에서 탈락하자 무소속으로 시의원 선거에 뛰어들었다.


라선거구(해룡면) 박상범 후보도 불공정한 후보 적격심사에 문제를 제기하며 무소속 시의원 출마를 선언했다.


박 후보는 “지역에서 오랫동안 관계를 맺어온 후배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배제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반드시 시의원에 당선해 민주당 심사가 잘못됐다는 것을 증명하겠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또한 권리당원 투표로 결정되는 민주당 공천에 문제가 있다며 탈당한 현직 3선인 문규준 의원도 마선거구(덕연동) 에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청렴성과 전문성을 갖춘 문 의원은 지역주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며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이처럼 최근까지 민주당 후보들의 탈당 그리고 무소속으로 대거 출마함에 따라 순천지역 선거가 요동칠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9/08/16일자
  • ebook
    19/08/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