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민주당 시의원 경선결과 불복 ‘무소속 연대 움직임’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호 기자 giant1kim@hanmail.net
  • 18.05.03 10:18:39
  • 추천 : 0
  • 조회: 383

민주당 시의원 경선결과 불복 ‘무소속 연대 움직임’

이기연 후보 ‘탈당 후 무소속 도의원 출마로 가닥’

경선 불신 “권리당원 여론조사 객관성 확보 못해”

심상례·안영헌 후보와 연대설 “시민 심판 받겠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이 지난달 말 치러진 광양시 경선 결과에 불복한 예비후보들의 재심 신청 및 기각이 잇따르는 등 내홍에 휩싸이고 있다.


특히 시의원 가선거구(광양읍, 봉강, 옥룡) 경선에서 탈락한 이기연 예비후보가 함께 탈락한 심상례·안영헌 예비후보와 뜻을 같이하고,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도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더나가 시의원 다선거구(골약, 다압, 옥곡, 진상, 진월) 경선에서 탈락한 서상기 예비후보도 3일, 경선 결과에 불복하고 재심청구에 관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어 파장이 더욱 거세질 것이란 전망이다.


이 같은 이기연 예비후보의 민주당 탈당 후 무소속 도의원 선거 출마설이나 서상기 예비후보의 재심청구 기자회견 등 일련의 상황은, 권리당원 100%로 치러진 경선 여론조사가 객관성을 확보하지 못한 채 치러졌다는 불신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이기연·심상례·안영헌 예비후보 등은 경선 발표 후 전남도당을 찾아가 이의신청을 했지만 모두 기각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시민 적합도 여론조사는 물론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압도적인 표 차이로 1위를 차지했는데 경선에서 탈락하고, 모 후보는 적합도 조사에서 하위권을 차지했는데도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이런 결과는 모종의 힘이 작용하지 않았다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특히 시의원 경선은 권리당원 100% 투표로 선정하게 돼 있어 불만이 많았는데, 이마저도 확정된 명단 없이 이른바 ‘깜깜이 선거’를 치렀다”며 “그러나 당 지도부가 특정인을 밀어주려면 얼마든지 밀어줄 수 있는 허점이 있다”고 경선 결과를 불신했다.


이 예비후보는 또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도의원 출마를 결심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내 지지자들과 많은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원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필승으로 명예회복은 물론 시민여론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꼭 보여줄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광양지역위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권리당원 명부는 중앙당에서 내리지 않기로 해 유출은 전혀 없었으며, 명단 취합도 없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기연 예비후보와 같은 심정이라고 밝히고 있는 안영헌·심상례 예비후보 역시 “권리당원 몇 명이 투표를 했고, 또 누가 투표를 했는지에 대한 과정을 투명하게 밝혀지면 승복하겠는데, 전혀 그렇지 않아 더욱 승복하기가 힘들다”며 “만일 이기연 후보가 무소속으로 도의원에 출마하게 된다면 함께 연대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초 민주당 이용재 예비후보와 민평당 남기호 예비후보 간 2파전으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던 광양시 도의원 1선거구 선거가 3파전으로 전개되면서, 더욱 치열해 질 전망이다.


앞서 지난달 26일과 27일 치러진 민주당 광양시의원 예비후보 가선거구 경선에서는 박노신 예비후보(22.07%)와 문양오 예비후보(20.45%), 박말례 예비후보(16.73%)가 경선을 통과했으며, 심상례 예비후보(16.37%)와 이기연 예비후보(13.13%), 안영헌 예비후보(12,93%)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8/08/17일자
  • ebook
    18/08/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