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광양 노사민정 ‘新노사문화 정착 협력키로’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호 기자 giant1kim@hanmail.net
  • 18.04.17 09:17:54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16

광양 노사민정 ‘新노사문화 정착 협력키로’

한국노총·민주노총·경영자 대표 한자리 ‘광양시 노사민정협의회’



광양시 노사민정 대표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업하기 좋고 일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가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광양시 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정현복)은 지난 13일 한국노총 광양지역지부 김성희의장, 민주노총 광양시지부 김경환 지부장, 경영자대표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례회의를 개최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는 민주노총광양시지부장이 5년 만에 협의회에 참석해 노사가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희망의 자리가 됐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노와 사’, ‘민과 정’이 화합하고 상생하는 신 노사문화 정착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올해 사업계획 중 산업평화 실현 노사한마음 대회, 모범근로자 국내외 선진문화 연수, 근로자의 날 행사 일정을 잠정 확정하는 등 전년도 사업실적과 올해 사업 계획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장기간 근로개선 일자리나누기 공동선언’, ‘광양지역 노사갈등 예방·조정을 위한 토론회’와 노사발전재단 공모사업으로 전라남도와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청년일자리 미스매칭 해소 위한 컨설팅’ 등 공모사업과 노사민정 활성화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정현복 시장은 “청년실업률이 11.6%인 어려운 경제여건 상황에서도 희망적인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노사가 화합해 기업하기 좋고 일하기 좋은 도시가 돼야 한다”며 “이럴 때일수록 노사민정이 열린 마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8/07/16일자
  • ebook
    18/07/16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