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사회] 광양원협 공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김호 기자 giant1kim@hanmail.net
  • 18.04.16 09:12:07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66

광양원협 공대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기각’

김영배 조합장 “불필요한 싸움 멈추고 상생화합 힘 모으자”


광주지법 순천지원이 지난 5일 광양원예농협 공동대책위원회가 광양원예농협(조합장 김영배)을 상대로 제기한 대의원회 결의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가칭 광양원예농협 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가 제기한 본 소송의 주요 신청 취지는 광양원예농협(이하 원협)이 지난해 11월 30일 개최한 대의원회에서 조합정관 변경을 위한 결의에 대해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내용이다.


공대위 측은 “대의원회 조합원들에게 정관개정안에 대한 설명이 충분치 않았고 소집통지 기간이 지난 뒤에야 소집통지가 이뤄졌다”며 “특별정족수를 충족하지 못했으니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정관에 ‘대의원회 개최 시 소집통보서에 회의 목적사항을 기재하고 총회 7일전까지 통보’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김영배 조합장 측에서는 대의원회 개최 7일전 대의원 전원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을 확인했고, 같은 달 대의원회 개최 통지문을 발송하면서 상임이사제도 도입에 관한 정관개정안의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하는 자료를 첨부했다고 적시했다.


더불어 정관개정을 반대하는 일부 대의원들은 대의원회 개최 전 조합장 연임제한 폐지 등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고, 대의원들에게 정관개정을 반대해 줄 것을 호소하는 유인물을 배포한 점 등으로 볼 때, 개정안에 조합장 연임제한 폐지규정이 있다는 사실을 대의원들도 충분히 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명시했다.


또한 가칭 공대위가 주장하는 결의 정족수 미달에 대해서는 대의원회의 당시 의장인 김 조합장이 정관개정에 찬성하는 대의원들의 거수를 요청했으며, 이때 거수자 수를 세어 합산한 결과 개정안이 통과됐음을 선포한 사실 등의 회의 녹취록이 확인돼 의결정족수가 미달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내용으로 기각사유를 들었다.


김영배 조합장은 “공대위의 정관 변경에 대한 주장이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결난 만큼 이제 어느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는 불필요한 싸움을 즉각 멈추고 농협의 발전과 조합원의 상생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ebook
    18/10/18일자
  • ebook
    18/10/18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