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여성친화도시 지정 ‘양성평등 미래성장도시 기틀’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7.12.20 09:40:51
  • 공감 : 0 / 비공감 : 0
  • 조회: 264

여성친화도시 지정 ‘양성평등 미래성장도시 기틀’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 표방하며 지정의지 다져온 성과


전남도내 4번째 신규 지정 ‘향후 5년 간 712억원 투자’ 

시 “여성이 지역사회 주체로 자리하는 여건 조성 기대”


광양시가 지난 15일 시민이 행복한 도시, 여성이 살기 좋은 도시를 표방하며 추진해 온 여성가족부 지정 ‘여성친화도시’로 신규 지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시에 따르면 여성친화도시 신규 지정 과정은 지난 8월 여성가족부에 여성친화도시 신규지정 신청서를 제출한 뒤, 서면심사와 향후 시업계획 발표 등의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여성친화도시는 조성기반 여건과 자치단체장의 의지, 향후 여성친화도시 조성 계획 등을 전반적으로 판단해 여성가족부가 2009년부터 매년 지정해 오고 있다.


이로써 광양시는 여성이 지역사회 주체로 활동할 수 있는 여건 조성과 함께 양성평등적 사회분위기 속에서 여성 일자리 및 돌봄, 사회참여 확대 등을 통한 성 평등 미래 성장도시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는 그동안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중장기계획 및 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시민참여단과 공무원 실무추진단 구성 및 교육, 워크숍 등 다양한 정책들을 준비하는 등 여성친화도시 지정을 위한 의지를 다져왔다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광양시는 향후 5년간 ‘성 평등으로 만드는 미래 성장도시 광양’을 비전으로 정하고, 712억 원을 투자해 5대 목표와 16개 정책, 60개 세부과제와 3가지 지역특화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3가지 지역특화사업으로 첫째,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여성 S.A.F.E Zone 조성 프로젝트(Safe 안전, Art 예술, Found 창업, Emotion 감수성) 시행이다.


둘째, 고용복지+센터에 여성새로일하기센터를 비롯한 7개 기관을 한 건물에 입주시켜 여성일자리 메카 기능을 담당케 함으로써 여성의 일-가정 양립 맞춤형 일자리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셋째, 지난 7월 전국 최초로 출범한 어린이 보육재단이 중심이 돼 여성이 출산·보육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되지 않도록, 전국 최고의 보육 서비스를 제공해 아이 양육하기 좋은 행복도시를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또 양성평등 교육 확대 등 성평등 분야를 비롯해 여성창업방 운영, 공중화장실 안심 비상벨 설치, 안심귀가의 집, 생활공간 가족친화적 정비, 맘이 편한 센터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시는 내년도 1월 여성가족부와 ‘여성친화도시 지정 협약식’을 맺고, 향후 5년간 여성친화도시 조성 사업을 추진하면서 매년 여성친화도시 조성 이행실적을 점검·평가받게 된다.


한편, ‘여성친화도시’란 지역 정책과 발전 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와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지역을 말하며, 사회적 약자인 여성, 아동, 청소년, 장애인, 노인 등에 대한 배려 등의 사회적 분위기를 실현해가는 도시를 말한다.


2016년 말 기준으로 전국 76개 지자체가 선정된 여성친화도시는 올해 12개 지자체가 신규지정을 신청해 최종적으로 8개 지자체가 지정됐으며, 광양시와 장성군이 도내에서 4번째로 이번에 신규지정 됐다.


[순천광양교차로 김호 기자  giant1kim@hanmail.net]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
    18/01/22일자
  • ebook
    18/01/22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