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문어의 미덕

    문어의 미덕 경상북도 영주와 안동 일대를 다녀온 일은 두어 달 시간이 지나갑니다만 여전히 즐거운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몰랐던 좋은 사람들을 만나 좋은 이야기를 나누고 좋은 경치를 둘러보았으니 말이지요. 우리 사는 세상 곳곳이 이렇  [한희철 목사 - 19.06.19 10:03:46]

  • 천의 얼굴 천의 웃음

    천의 얼굴 천의 웃음  오늘 하루 나의 모습은 어떠했을까?  만약 거울 하나가 내 앞에서 나를 끌면서 하루 동안 내 모습을 보여준다면 내 모습은 어떠할까. 나에게 저런 모습이 있구나 하는 생각에 때론 소름이 돋고 신  [김재은 작가 - 19.06.18 09:44:25]

  • 침묵의 언어, 침묵의 봄

    침묵의 언어, 침묵의 봄 늘 변하는 나무는 침묵의 언어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낸다. 사람들은 침묵의 언어 때문에 나무를 사랑한다. 만약에 나무가 사람처럼 말을 많이 한다면 사람들은 나무를 지금처럼 좋아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나무는 자신  [강판권 교수 - 19.06.17 09:38:08]

  • 다뉴브 진혼곡

    다뉴브 진혼곡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을 타고 부다페스트의 야경을 본 건 5년 전 2월 하순이다. 유럽의 3대 야경이란 소문대로 황홀하다. 화려한 불빛이 중세 건축물에 예술의 옷을 입힌다. 세체니 다리의 조명은 은빛 구슬을 꿰어 놓은 듯   [이규섭 시인 - 19.06.14 09:23:48]

  • 앵두가 익어갈 때

    앵두가 익어갈 때 토요일, 고성에서 문학행사가 있었다. 너무 멀어 참석을 망설이고 있을 때다. 그쪽에서 전화가 왔다. 이런저런 이야기 중에 앵두가 익고 있다는 말도 나왔다. 그 말을 듣고부터다. 내려가기 어렵다는 내 대답이 천천히 내  [권영상 작가 - 19.06.13 10:16:49]

  • 사람이 소로 보일 때

    사람이 소로 보일 때 그야말로 호랑이가 담배 피우던 시절이었을까요, 옛날 옛적 사람이 사람을 볼 때 이따금씩 소로 보일 때가 있었답니다. 분명 소로 알고 때려 잡아먹고 보면 제 아비일 때도 있고 어미일 때도 있었으니 기가 막힐 노릇이  [한희철 목사 - 19.06.12 09:11:32]

  •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없을까?

    차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없을까? 차茶 한잔에 쓰고·떫고·시고·짜고·단, 다섯 가지 맛이 다 들어 있다. 차의 성품이 인간의 삶을 닮아 있다. 어느 선사는 <전다훈煎茶訓>에 ‘첫 잔은 달고, 두 번째 잔은 쓰며, 세 번째  [정운 스님 - 19.06.11 10:14:11]

  • 열쇠나무

    열쇠나무 수많은 소망들이 꽃등으로 걸려 있다  또 한 쌍의 연인들이 다정스레 걸어와선  변하지 않을 징표를  이 나무에 달고 간다  그 언약들 마음에 담겨 가슴마다 별이 되고  깊어지는 사  [김민정 박사 - 19.06.10 09:49:05]

  • 공생을 꿈꾸는 기생의 삶

    공생을 꿈꾸는 기생의 삶 단독 주택을 고집스레 지키며 살아온 건 촌놈 출신이라 태생적으로 땅을 딛고 사는 게 편안하다. 듣기 좋게 포장하면 자연친화적 주거 형태가 몸에 맞다. 아파트에 입주할 기회가 있었지만 아버지를 모시고 살아 불편  [순천광양교차로 - 19.06.07 09:03:51]

  •  꽃 도둑

    꽃 도둑 말 자체가 어폐가 있는 것이 있습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쓰지만 곰곰 생각해 보면 모순이 되는 말들이 있는 것이지요. ‘귀여워 죽겠다’ ‘좋아 죽겠다’라는 말도 그러하고, ‘아름다운 슬픔’이라는 말도 그러합니다. 그렇게 어폐가  [한희철 목사 - 19.06.05 09:56:46]

  • 세상 모든 일이든 이치든 절대적 선악이란 없다

    세상 모든 일이든 이치든 절대적 선악이란 없다  숲속 연못에 수많은 개구리들이 살고 있다. 개구리 가운데 대장이 말했다.  “하늘은 우리 개구리를 위해 있고, 땅도 또한 우리에게 살 수 있는 공간을 주었다. 그리고   [정운 스님 - 19.06.04 09:42:25]

  • 식물원과 미래 한국

    식물원과 미래 한국  식물원은 선진사회를 판단하는 중요한 기준이다. 식물원이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전국에서 크고 작은 식물원이 등장하고 있는 것도 선진국으로 가는 과정에서  [강판권 교수 - 19.06.03 09:52:42]

  • 100세 시대가 행복하려면

    100세 시대가 행복하려면  “○○아, 네가 크면 어떤 집을 짓고 싶어?” “음, 난 벽돌로 이층집을 지을 거야. 1층에는 멍멍이, 닭, 고양이, 낙타 방을 만들 거고, 2층에는 우리 방과 아이 방이 있을 거야. 난 아들 하  [이규섭 시인 - 19.05.31 08:55:49]

  • 창밖에 오목눈이 둥지

    창밖에 오목눈이 둥지 풍금이 있는 방 창가에 으름덩굴이 있다. 으름덩굴을 구해 심은지가 벌써 6년이다. 6년 전, 안성에 있는 집에 들어올 때다. 텅 빈 집 둘레에 나무라도 심어보려고 양재꽃시장에 들렀다. 적당한 나이의 모과나무와 배  [권영상 작가 - 19.05.30 10:04:01]

  • 천만 번 또 들어도 기분 좋은 말

    천만 번 또 들어도 기분 좋은 말 우리가 흔히 하는 말 중에 “한 번만 더 들으면 백번이야.” 하는 말이 있습니다. 같은 말을 여러 번 들을 때 가볍게 하는 말인데, 생각해 보면 재미있는 말입니다. 설마 같은 말을 들을 때마다 그 말  [한희철 목사 - 19.05.29 09:28:42]

  • ebook
    19/06/19일자
  • ebook
    19/06/19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