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들 필자가 사는 동네에 야산이 있다. 산 한 바퀴를 도는데 1시간 이상이 소요될 만큼 제법 큰 야산이다. 주변 인근 동  [정운스님 - 18.08.14 09:18:13]

  • 여름 한가운데

    여름 한가운데 한 겹 이불에도 훅훅, 대는 이 열기들  갈비뼈 사이사이 샛강이 흐르는지  더위를 참는다는 말, 두 번 다시 못하  [김민정박사 - 18.08.13 09:20:55]

  • 어느 젊은 부부의 소박한 약속

    어느 젊은 부부의 소박한 약속 안성에서 닷새를 지내다가 오늘 집으로 돌아갑니다. 가다가 백암쯤에서 몸보신이나 좀 하고 가면 어떨까 하  [권영상작가 - 18.08.09 09:08:01]

  • 꿰맨 바가지와 플라스틱

    꿰맨 바가지와 플라스틱  동네 어른들과 함께 흙과 땀으로 지은 집이 한 채 있습니다. 작고 허술한 집이지요. 동네에 구들을 뜯어내는  [한희철 목사 - 18.08.08 09:30:28]

  • 선풍(扇風)기와 선풍(善風)기

    선풍(扇風)기와 선풍(善風)기 어릴 적 이야기다. 고향 농촌마을, 아침이면 특별한 일이 없어도 이웃집을 기웃거리며 인사를 하곤 했다. 밤  [김재은 대표 - 18.08.07 09:48:28]

  •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무궁화는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나무다. 세계의 많은 국가들이 우리나라처럼 나라를 상징하는 나무를 선정하고 있  [강판권교수 - 18.08.06 09:28:05]

  •  치열할 때가 아름답다

    치열할 때가 아름답다 시골살이를 시작한 지 5년. 오랜 직장생활에 지친 나는 일찌감치 직장을 정리한 후 낯선 안성으로 혼자 내려왔다. 손  [권영상작가 - 18.08.02 09:33:50]

  • 꽃을 응원하다

    꽃을 응원하다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서재 책상에 앉아 창문 밖을 내다보면 작은 공터가 눈에 들어옵니다. 무성하게 자라 오른   [한희철 목사 - 18.08.01 09:46:46]

  • ‘다툼’이라는 괴물과 마주쳤을 때

    ‘다툼’이라는 괴물과 마주쳤을 때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영웅 헤라클레스는 제우스의 아들이다. 헤라클레스는 반은 사람이고 반은 신의  [정운스님 - 18.07.31 08:55:45]

  • 나무의 그늘과 피서의 정석

    나무의 그늘과 피서의 정석  나무는 그늘을 만든다. 나무의 그늘은 나무가 햇볕을 받으면서 생기는 현상이다. 만약 나무가 그늘을 만  [순천광양교차로신문 - 18.07.30 09:35:27]

  • 사람에게 가장 쾌적한 온도

    사람에게 가장 쾌적한 온도 덥다. 숨이 턱턱 막힌다.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줄줄 흐른다. 낮엔 찜통더위에 녹초가 되고 밤엔 열대야로 파김  [이규섭 시인 - 18.07.27 09:30:08]

  • 여성이 하늘의 반을 떠받든다

    여성이 하늘의 반을 떠받든다 1636년 병자호란이 끝난 뒤 청나라 병사들이 조선의 여성들을 중국으로 끌고 갔다. 그 끌려간 여인들 중에는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8.07.24 09:33:20]

  • 그런, 나

    그런, 나  화려한 꽃으로만 피고 싶지 않았다  강 건너 동굴 앞에 참나리, 나리같이  멀어서 더 붉은 빛깔, 아침놀과 견주  [김회진 기자 kimhj0031@hanmail.net - 18.07.23 09:19:12]

  • 모질고 질긴 생명의 가치

    모질고 질긴 생명의 가치 가슴 뭉클한 빅뉴스의 여운은 길다. 태국 동굴소년들의 구출 소식은 칙칙하고 짜증나는 뉴스들을 한방에 날린 감  [이보람 기자 shr5525@hanmail.net - 18.07.20 09:18:18]

  • 졸속(拙速)의 행복학

    졸속(拙速)의 행복학 언제부터인가 오지랖 넓은 삶을 살아가다 보니 정말이지 각계각층의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김재은 대표 - 18.07.19 09:00:06]

  • ebook
    18/08/14일자
  • ebook
    18/08/1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