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RSS 주소 복사
  • 추억속으로 떠나는 소풍

    어릴 적 소풍 떠나기 전날이면 뭐가 그리 좋은지 동네는 한바탕 아이들로 소란스러워진다. 평소에는 부엌 근처에 얼씬도 않던 아이들이 엄마 치마를 붙들고 들락날락하고, 내일 날씨는 어떨지 열두 번도 더 하늘을 올려보던 그 시절! ◆ 김밥  [운영자 - 05.10.13 10:01:36]

  • 가을 산행 안전이 최고

    주5일제가 시행되고 단풍이 무르익는 이맘때는 산을 찾는 이들이 점차 늘어난다. 그러다 보니 몸보다 마음이 앞선 초보 등산객들의 안전사고도 예전에 비해 끊이지 않고 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소방방재본부는 올 상반기에 일어난 산악 사고  [운영자 - 05.10.13 09:58:53]

  • 단풍여행 갈까? 캐나다로

    캐나다의 가을은 단풍으로 붉게 물든다. 캐나다의 가을은 단풍으로 붉게 물든다. 국기에 그려진 것과 똑같은 빨간 단풍나무 잎이 터널을 이룬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서 퀘벡주 퀘벡시티까지 800㎞가 단풍 길이다. 단풍나무라는 뜻의 ‘메이플  [운영자 - 05.10.13 09:51:24]

  • [테마여행] 가을 단풍은 어찌 저리 붉은가

    벌써 가을빛이 완연하다. 단풍을 말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가을의 들머리, 지금 남도의 산과 들은 붉게 물들고 있다. 자! 주말을 이용해 10월의 가을바람에 취해보고 풍경에 녹아 보자. 가을 단풍이 만발한 ‘백양사’ 1  [운영자 - 05.10.13 09:49:08]

  • 너른 벌과 바위 벽, 물길의 고장 ‘화순’

    세상에 물들지 않겠다, 물염정(勿染亭) 태고의 신비 간직한 단애절벽의 비경, 화순 물염적벽 가을이 깊어 가고 있다. 발갛고 노란 단풍이 이곳 화순에도 찾아왔다. 화순 동복호에 위치한 물염정을 찾아가는 길은 참으로 행복한 길이다. 배암  [운영자 - 05.10.07 10:14:36]

  • “책 속 심청이 만나러 곡성으로 떠나볼까”

    축제 속으로 ∥ 자연 속에서 만나는 심청 이야기 ‘곡성 심청축제’ 효(孝)와 의(義)의 고장 곡성에서는 오는 13∼16일까지 섬진강 자연생태공원에서 심청축제를 연다. 9일 섬진강마라톤에 이어 13일 심청학술심포지엄이 마련되고 14일에  [운영자 - 05.10.07 09:58:37]

  • 하동에 왔다면 이곳도 빼놓지 말자!

    *시원한 섬진강이 한눈에, 고소산성 팽나무가 멋스런 상평마을 입구에서 의 무대인 최참판댁을 지나 위치한 고소성은 백제의 침입을 저지하기 위해 신라가 축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석성으로 길이는 약 800m에 달하며, 1966년 9월 6일   [운영자 - 05.09.30 09:40:44]

  • 서리서리 서희의 한 서린 눈물이 밴 하동 평사리

    소설 속 그곳 ∥ 소설 의 무대 하동 평사리 지난 여름, 후텁지근한 더위와 눅눅하고 지루한 장마를 떠올리면 이 가을의 건조한 듯 선선한 바람과 청명한 가을이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 이 가을, 뜨거운 태양 아래, 쉼 없이 흐르는 땀   [운영자 - 05.09.30 09:35:56]

  • 자연과 함께하는 추억의 허수아비 들녘축제

    어릴 적, 맑은 가을 하늘과 조화를 이룬 황금빛 들녘에 우둑하니 서 있던 허수아비는 참으로 친근했다. 하지만 언제부턴가 우리의 허수아비는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했다. 벼이삭이 피기 시작할 무렵 농사일로 지친 농부를 대신하여 참새 때  [운영자 - 05.09.30 09:32:44]

  • 얘들아! 미꾸라지 잡으러 가자!

    “와! 미꾸라지다. 야! 몰아, 몰아. 이쪽으로 몰아!” “도망간다. 빨리빨리!” “야! 잡았다, 잡았어! 세 마리야, 세 마리. 자, 통에 넣어.” “야! 잡았다, 잡았어! 세 마리야, 세 마리. 자, 통에 넣어.” 한바탕 발 빠른  [운영자 - 05.09.23 10:20:57]

  • 10만평 연꽃 향에 취하다

    무안군 회산 연꽃방죽 공양미 삼백 석에 몸을 팔아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한 효녀 심청을 왕비로 탄생시킨 꽃, 더러운 물속에서 피워내는 깨끗한 꽃과 잎으로 불가에서 속세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은 깨끗한 경계, 깨우침의 상징인 연꽃. 무안   [운영자 - 05.09.09 09:38:34]

  • 섬진강, 지리산이 한달음에 안겨드는 곳, 구례 오산 사성암

    여행스케치 ∥ 구례 오산 사성암 지리산은 워낙에 높고 너른 산이라 지리산 인근 어느 곳에서도 지리산의 깊고 너른 품을 조망할 수 있다. 하지만 구례 오산에서만큼 친근하게, 살갑게 지리산과 섬진강을 한눈에 안아볼 수 있는 곳이 있을까?  [운영자 - 05.09.02 09:34:15]

  • 굽이굽이 초록물결의 수채화 속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여행스케치-보성다원 이번 주 가족여행 코스로는 전남 보성의 대한다원을 소개한다. 산허리를 휘감고 있는 초록빛 녹차밭과 시원스레 뻗은 삼나무길이 빚어내는 경치는 그야말로 절경이다. 모 통신사 CF에서 어린 수녀가 자전거를 타고 가다 다  [운영자 - 05.08.26 09:30:19]

  • 누이의 환한 웃음만큼 어머니의 따뜻한 품만큼, 곡성 겸면 목화꽃

    그 옛날 곱게 기른 딸을 시집보내던 날, 빠듯한 형편 때문에 변변한 혼수 하나 못해줘도 어머니는 자신 손으로 직접 지은 두툼하고 묵직한 솜이불 한 채를 빼놓지 않으셨다. 겨우내 솜보다 더 따듯한 어머니의 사랑을 느끼게 했던 솜이불의   [운영자 - 05.08.19 10:38:50]

  • 특별한 여름휴가 ‘이색레포츠’로 즐겨요!

    여름휴가, 멀리 갈 수 없다면 가까운 곳에서 남들보다 3배로 즐기자! 윈드서핑에서 클레이 사격, 스노클링까지 톡톡 튀고 재미난 이름의 여름철 즐기는 이색레포츠가 여러분을 기다기고 있다. “톡톡 튀게 즐겨 볼까나?” 남들과 다르게 놀고  [운영자 - 05.08.06 13:28:05]

  • 등골 오싹 계곡물, 더위야 물러서거라!

    여름 계곡은 울창한 숲과 맑은 물이 있어 무더위를 잊기에 그만이다. 특히 전남지역에 자리한 계곡은 맑고 시원할 뿐만 아니라 주변 경관이 아름다워 여름휴가지로 적격이다. 도심에서 벗어나 숲속에서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전남 지역 계곡   [운영자 - 05.08.06 12:44:00]

  • 뱃길 달려 그 섬에 가고싶다

    멀리 있어 외롭던 섬은, 여름을 맞이하여 비로소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다. 여름이면, 다도해 남해 바다에 흩뿌려져 반짝이는 섬들이 뭍에서 찾아온 왁자지껄한 소음이 싫지 않은 듯하다. 완도의 섬들, 여수의 섬들, 신안의 섬들…. 저마다   [운영자 - 05.08.06 11:40:08]

  • 떠나자! 젊음 가득한 남도의 해수욕장으로!

    젊음과 낭만이 숨 쉬는 해수욕장. 해수욕장을 빼놓고는 여름을 말할 수 없을 정도. 작열하는 태양과 시원한 바닷바람, 솔숲의 향긋한 내음은 도시인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기에 제격이다. 전남도에 위치한 49개 해수욕장 중에서 흥겨운 축제와   [운영자 - 05.08.06 10:51:57]

  • 여름휴가, 푸르른 바다에 뜨거운 더위까지 ‘풍덩’

    무더운 여름엔 푸른 바다에 몸을 던지고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피서를 즐기는 것이 제격이다. 올 여름피서엔 해수욕장을 찾아 맑고 푸른 바다 속에서 뜨거운 여름햇살을 이겨내 보자! 아름다운 다도해 남해바다로 가요! 서해에서 남해로   [운영자 - 05.07.29 09:50:50]

  • 회색 콘크리트 숲 벗어나 자연이 숨 쉬는 여름 계곡으로!

    한낮의 더운 숨소리가 가슴까지 차오른다. 연일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계속되고 열대야로 잠 못 이루는 날들이 늘고 있다.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하는 이때, 꽉 막혀 답답한 회색 콘크리트 숲을 벗어나 자연과 호흡하며 더위에 지친 몸에  [운영자 - 05.07.22 09:34:34]

  • ebook
    20/01/23일자
  • ebook
    20/01/23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