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RSS RSS 주소 복사
  • 연향중 3학년 7반의 특별한 소풍, 설레는 산골 체험

    영산홍이 새빨갛게 피었다. 감나무 잎들은 연둣빛 투명하게 햇볕을 들이마시는 중이다. 계절은 꽃과 나무에서부터 시작한다. 사람들은 꽃샘추위에 변덕스럽게 엄살을 피우는데 나무는 말 없이 봄을 만들었다. 그리고 풍성한 숲을 아무 대가 없이  [운영자 - 06.05.02 10:31:06]

  • 기분 나쁘고 우울해요, 초경증후군

    “그날이면 진짜진짜 배가 아파요.” “기분이 우울하고요, 막 신경질이 나요.” “허리도 아프고 아무 것도 하기 싫어요.” “앉을 때도 조심스러워요.” “그날은 남자 애들이랑 놀면 안 될 것 같고요, 막 뛰어다녀도 안 될 것 같아요.”  [운영자 - 06.04.26 09:42:37]

  • 사교육비 절감을 위한 방과후 교육 이젠 학교가 나섰다!

    순천 풍덕중학교(교장 : 박종우)는 학교교육 내실화 계획 추진의 일환으로 신바람 나는 학교문화 조성과 사교육비 경감, 그리고 창의적인 학생육성을 위한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을 개설해 학생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운영자 - 06.04.20 09:21:41]

  • 우리 아이 담임선생님 어떻게 대할까?

    새 학기가 시작된 지 한 달 여 남짓 지났다. 친구들과 잘 지내고 있는지, 수업시간은 알차게 보내고 있는지…. 집에 있는 엄마들은 아이의 학교생활 모두가 궁금하기 마련이다. 쌍둥이를 학교에 입학시킨 주부 조영미(37·조례동) 씨도 다  [운영자 - 06.03.27 10:14:12]

  • 우리들은 ‘새내기’

    뭐든 처음은 서투르고 그래서 허둥대기 마련이다. 태어나 처음 가본 학교 입학 첫날, 유난히 숫기 없던 내 남자 짝꿍은 선생님이 가르쳐준 “저는 비아초등학교 1학년 1반 김태웅입니다” 라는 간단한 자기소개를 끝내 하지 못하고 교탁 앞에  [운영자 - 06.03.06 09:21:04]

  • “아이들과 있을 때 더 자유로워요!”

    내 생애 첫 선생님은 광주 비아초등학교 병설 유치원 송미숙 선생님이다. 학습지도 귀하고, 학원도 귀했던 시절, 나는 일곱 살에서야 비로소 ‘선생님’을 만난 것이다. 뻥튀기 과자처럼 동그란 얼굴에 눈웃음이 참 예뻤던 선생님은 엄마 같고  [운영자 - 06.02.23 10:26:32]

  • “어머니 아버지,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 가슴 뭉클한 대학 졸업식 풍경 한 살, 많아야 두 살 터울인 삼남매를 부모님은 그 흔한 휴학 한번 시키지 않고 모두 대학을 졸업시키셨다. “그래, 큰 놈. 니가 3학년이면 둘째 놈 군대 가고, 둘째 놈 제대 할 무렵이면 막내 놈   [운영자 - 06.02.23 10:02:48]

  • “얼마나 학교에 다니고 싶었는데요!”

    “이 수첩에는 왜 이렇게 옆에 구멍이 나 있어요?” 월별로 펼치기 쉬우라고 가장자리에 반달 모양의 구멍이 난 내 수첩을 보고 성원이가 질문을 한다. 어찌나 호기심이 많은지 평소에도 엄마에게 이것저것 질문이 많단다. 자신감이 넘친다.   [운영자 - 06.02.20 10:03:27]

  •  “엄마, 여기 큰 운동장도 돌아야 돼? 와! 재밌겠다”

    “첫 아이라 그런지 아직 아이가 학교에 간다는 것이 실감이 안나요. 기대도 되지만 걱정도 크고요. 친구랑 선생님이랑 잘 어울리고 적응해야 할 텐데…. 특히 통학이 가장 걱정이에요. 학교까지 걸어 다니기도 멀고, 또 걸어 다닌다고 해도  [운영자 - 06.02.20 10:00:38]

  • “열심히 공부해서 간호사가 될 거예요”

    민이는 오늘 유치원 졸업식과 초등학교 예비소집이 겹쳤다. 예쁜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민이는 그래서인지 조금은 지친 모습이다. “민이는 막내거든요? 남들은 첫애가 아니라서 걱정도 덜 될 것 같다고 하는데 막내는 막내예요. 항상 애기 같  [운영자 - 06.02.20 09:57:51]

  • “혜성이랑 같이 학교에 다닐 생각하니 너무 신나요”

    단짝친구 혜성이가 함께 있는 탓일까? 주현이는 다른 아이들과 달리 교실이며 복도를 활기차게 돌아다닌다. 또 화장실에 가겠다며 엄마에게 화장실이 어딘지 묻는다. “학교라는 곳이 어떤 곳일까 호기심이 있기는 했는데 약간은 두려워하더라고요  [운영자 - 06.02.20 09:55:01]

  • “나도 학교에 간다!” 초등학교 신입생들의 예비소집

    학교에 간다. 우리 언니처럼, 옆집 진우 형처럼 나도 학교에 간다. 이유 없이 머리를 쥐어박던 동네 형들도 나만 쏙 빼고 자기들끼리만 놀러가던 언니도 이제 쉽사리 나를 애 취급하지 못할 것이다. 나도 이제 학교에 가니까. 우리 아파트  [운영자 - 06.02.20 09:52:46]

  • “내가 만든 거라서 더 맛있어요”

    기다긴 겨울 방학이 거의 끝나간다. ‘올 겨울방학은 아이들과 더 많이 놀아야지, 더 많이 보여줘야지, 더 많이 느끼게 해 줘야지, 더 많이 경험하게 해줘야지’ 하고 다짐했던 것들은 얼마나 지키고 있는지? 혹 더 많이 혼내고, 더 많은  [운영자 - 06.02.09 10:06:13]

  • “꽃으로 아름답고 향기로운 세상 만들고 싶어요”

    “어릴 때 살던 집에는 마당이 참 컸어요. 그 마당 한켠으로 아빠가 화단을 만들어두셨는데 포도나무, 감나무, 앵두나무에서부터 맨드라미, 사루비아, 봉숭아, 나팔꽃, 과꽃, 채송화…. 정말 나무며 꽃이 많았어요. 앵두 열리면 앵두 따다  [운영자 - 06.01.25 09:26:50]

  • “버리는 CD로 액자 만들었어요, 예쁘죠?”

    춥고 긴 겨울방학은 엄마에게도 아이들에게도 스트레스다. 추운 데서 놀게 하자니 혹 감기에 걸리지나 않을까 걱정이고 그렇다고 종일 학원을 투어하게 할 수도 없고, 매일 어디어디로 체험학습을 다닐 수도 없고, 하루 종일 텔레비전을 보게   [운영자 - 06.01.18 09:56:12]

  • [기획특집]광양보건대학 간호과

      [운영자 - 05.12.15 10:14:26]

  • [기획특집]명지대학교 초등특수교육학과,사회복지학과

      [운영자 - 05.12.15 10:13:21]

  • [기획특집]순천제일대학 중국통상과,스포츠건강관리과

      [운영자 - 05.12.15 10:12:17]

  • [기획특집]순천청암대학 부동산경제과,문화상품디자인과

      [운영자 - 05.12.14 11:08:06]

  • [기획특집]한려대학교 경찰행정학과,외국어정보관광학과

      [운영자 - 05.12.14 11:01:01]

  • ebook
    19/03/27일자
  • ebook
    19/03/27일자